미국 트럼프 “중국, 합의 파기” 책임론 제기

INSIGHT 0 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지 못한데 대해 ‘중국이 합의를 깨고 다시 협상하려고 했다’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중국에 관해 우리가 있기 원하는 바로 그 지점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억하라. 그들(중국)이 우리와의 합의를 파기했으며 다시 협상을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관세로 수백억 달러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상품 구매자들은 미국 내에서 구하거나(이상적인 상황), 아니면 비관세 국가들로부터 사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미중 무역협상이 지난 10일 일단 ‘노딜’ 로 끝난 데 대한 책임을 ‘중국의 합의 번복’으로 돌리면서 미국으로선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것을 내세워 중국에 압박을 강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한편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무역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1) 명
  • 오늘 방문자 118 명
  • 어제 방문자 114 명
  • 최대 방문자 316 명
  • 전체 방문자 69,021 명
  • 전체 게시물 5,862 개
  • 전체 댓글수 3 개
  • 전체 회원수 8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